별거없는 두번째 공지



* 본격 남동생 홍당 형 아사군이 함께 꾸려나가는 블로그입니다
  중간중간에 개인 사정이나 기분이 안내킬때는 본의아니게
  포스팅을 떼먹거나 멋대로 수정 및 삭제하면서 맘대로 지지고 볶아 먹을 수도 있습니다

* 이 블로그는 철저한 잡탕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화면 크기는 1980 X 1200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첨부용량이 크고 아름다운 블로그의 특성상 인터넷 브라우저는 구글 크롬으로 보시는것을 권장합니다

덧글을 쓸때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고 작성합시다

링크신고는 해당 공지란의 덧글에

* 짤방은 주로 웹에 떠돌아다니는 내용들을 퍼와서 올립니다
혹시 자신의 짤방이나 제작물이 본래 출처가 안 적혀 있을때와
제작한 본인, 관계인이 불쾌하실 경우에는 해당 포스팅에 덧글을 달아주세요

만일 잘못된 부분이나 사건이 있다면 아낌없는 지적 부탁드리겠습니다

* E-mail
홍당: znghghght@naver.com
아사군: shobud@naver.com

* SNS 
아사군: twitter.com/#!/AsaYuki72 - 트위터

* 지금은 버려지거나 개인용으로 사용중인 블로그
홍당: http://ccws.egloos.com/
아사군: http://asayuki.egloos.com/



[최종 수정일 15.03.29]


이어지는 내용

오랫만에 등장한 안느의 광고 상태가...



1년 전 허셰프에 이어 이번에도 안정환을 메인으로 세우고 약빨고(?) 찍은 광고들의 상태가 굉장하군요

한때 마성의 미모로 여심을 사로잡았던 전성기는 더 이상 보기 힘든건 둘째 치더라도

게다가 하나같이 카메라 광고라곤 생각하기 힘든 기승전의 압박 =_=;영원히 고통받는 안느








그래도 이 광고의 씬스틸러하면 역시 이거

매그니피센트 7[The Magnificent Seven, 2016]


혼세한 전국시대 속 매해마다 닥쳐오는 도적떼에 수탈당하는 마을은
더 이상의 피해를 막고자 일곱명의 사무라이를 몇 없는 보상을 삼아 고용합니다
일곱명의 사무라이와의 만남 속에서 정의라는 이름 아래 뭉치며
치열한 시련을 이겨내는 이야기가 바로 이 영화의 원작이 되는 '7인의 사무라이' 입니다

그리고 1962년 할리우드에서 이 작품의 리메이크 판권으로 만든 시리즈가 바로 '황야의 7인'이고
많은 영화인들로부터 사랑받은 이야기가 21세기에 스크린으로 돌아옵니다

이어지는 내용

올해의 메리추석







정말 오랫만에 시골로 내려와서 친척분들을 뵙고 있습니다
예능 프로그램의 영향인지 평소 명절보다 사람이 많아진 듯 하네요

여러분들도 올해는 풍성한 한가위 되시길빕니다

2016 추석특선영화 편성표

우선 epg 홈페이지의 공사 및 일부 방송사 홈페이지의 편성표 페이지를 직접 확인하며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비롯해 여러모로 업로드가 상당히 늦어지게 되었습니다
일단 한 눈에 볼 수 있는 편성표라는 취지로 시작된 만큼
유일하게 얻을 수 있는 각종 포털 사이트의 정보를 종합해봤습니다

올해 추석 영화 편성중에서 가장 기대받는 작품이라면 단연 KBS의 터미네이터겠지만
방영까지 현재 일요일시각 기준으로 5일 남은만큼
도중에 바뀐 경우가 예전에도 있었으니 정확한 자료라고 자부하긴 힘들겠네요

그밖의 이야기라면 이번에도 EBS의 풍부한 편성표와
특집예능(파일럿 프로그램)에 편중된 MBC의 의도 등 예전과 변함없습니다
그 만큼 장기간의 연휴기간에 비해 지상파에서 즐길 수 있는 영화가 늘어'난' 점이 다행이라면 다행이랄까요...




p.s

본 자료는 2016.9.11 19:53에 정리된만큼 이 시간 이후로 맞지 않을 수도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걸즈 앤 판처 극장판[ガールズ&パンツァー 劇場版, 2015]

12년 4분기 일본에서 방영을 시작한 걸즈 안 판처의 첫 인상은
매니아층의 두터운 지지를 쌓아가는 지금의 시점에 비하면 제법 시큰둥했던 반응으로 알고 있습니다

현실적으로 동떨어진 전차도 설정과 소녀 캐릭터들이 한가득한 모습은
아무리 매니아들의 주된 관심분야를 끌어모은다해도 소재의 상성에서 초반의 인상은 어러모로 우려가 있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다양한 캐릭터들이 전차전이라는 요소를 충실하게 조명하면서 인기를 확보합니다

이후 근 4년여뒤의 공백기간동안 등장한 극장판은 폐교를 저지한다는 목적도 달성했고
기분좋은 마무리도 선보인 TVA의 이야기와 더불어 이 시리즈의 장단점을 분명하게 보여줍니다
그리고 이러한 리스크를 타파하기 위해 영화관에서만 즐길 수 있는 4DX라는 수단이 더욱 돋보였죠


이어지는 내용

1 2 3 4 5 6 7 8 9 10 다음